Book trip advisor

책을 읽은 내용, 여행을 다녀온 기록 등 일상의 다양한 경험에 대한 기록을 공유합니다.

생각

풀이 죽어가는 상황에서 힘을 내는 방법 : 자존감 플러스 알파.

요새는 종종 자신감 혹은 자존감 이 줄어가는 스스로를 발견하고 낙담할 때가 있다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왜 요새 이렇게 자신감이 없나 하는 생각에 괜시리 인터넷 서핑이나 해 보았다.

김어준의 설명

김어준이 자신감과 자존감 을 나눠 했다는 설명이 있었다.

자신감은 자신의 능력이나 자질 혹은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자원등으로부터 유래한다. 이는 곧 내가 힘을 가지고 원동력으로 삼는 그 무언가가 흔들리면 그 자신감도 사라지게 됨을 의미한다. 그렇기에 자신감의 또 다른 이면은 열등감을 의미한다. 자신보다 더 나은 사람을 만나면 자신이 위축되거나 혹은 열등감으로 인해 질투감을 가진다. 이것이 자신감이다.

자존감 은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감정을 의미한다. 내가 가지고 있는 능력이나 자원 외모를 포함해서 내가 가지고 있는 못나고 열위에 있는 모습까지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받아들이면서 살아가는 삶의 태도를 말한다. 자신을 있는 그대로 객관화해서 바라보며 자신의 약점을 인정하면서 자신을 있는 그대로 사랑하는 것을 자존감이라고 말한다.

슬기로운 감정 생활에서의 설명

슬기로운 감정 생활에서 자신감과 자존감을 나눈 대목을 찾아 보았다.

원만치 못한 대인관계, 개인이 가지고 있는 잘못된 자아상은 대인관계의 문제가 된다. 자아상이 문제가 되면 남들의 평가와 자신에의 관심에 민감해진다.

신체 학력 능력에 대한 잘못된 자아상이 열등감을 불러일으키고 스트레스가 된다남들이 나를 어떻게 보는가에 대한 생각은 지나치면 문제다피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 남을 의식마라자존감은 자신을 스스로 가치있게 여기고, 존중하는 마음으로 자신감과는 다르다.

자존감 은 자신에 대한 사랑과 믿음이 바탕이 되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변하지 않고 늘 스스로를 긍정하고 믿는 힘이된다.

자신감은 타인과의 경쟁에 통해 얻는 힘이기에 타인의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중요한 것은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사랑하는 자존감이다상황에 관계없이 흔들리지 않는 자신에 대한 믿음이 있다면 훨씬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다.

공통 키워드

둘의 설명에서 자존감 에 있어서의 공통 키워드는 있는 그대로 이다.  자신을 있는 그대로 사랑하고 믿고 존중하는 것이 자존감의 핵심이다맹목적인 자기애를 발휘해야 하는 것이다.

김진애 박사의 설명

또 하나 자존감을 높이는 법이라는 이름의 김프로쇼 팟캐스트가 있어서 들어 보았다.

김진애 박사는 스스로의 재봉틀이 무엇인지를 묻는다. 박경리 작가께서 원주로 들어가면서 토지의 집필에 의욕을 불태우면서 자신은 글 써서 안되면 삯바느질로 먹고 살 수 있으니 집필에 있어서는 어떠한 타협도 하지 않겠다고 했다는 이야기이다.

이거 안 해도 다른 할 일이 있으니까 이일에 대해서는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하겠다. 타협하지 않고 옳다고 믿는 방향으로 하겠다 하는 재봉틀이 있으면 자존감이 생긴다고 했다. 믿는 구석이 있으면 자존감이 생긴다고 한다.

이는 위의 시각으로 굳이 자존감과 자신감을 나누자면 자존감이 아니고 자신감에 가깝다스스로 소유하고 있는 능력에 기반한 감정이기 때문이다. 다만 이또한 자신에 대한 믿음을 이야기 하므로 자존감이 아니다라고 할 수도 없다.

근데 이미 삯바느질로 살고 있는 경우라면 어떻게 해야할까.  

이 때에는 자신이 삯 바느질을 하고 있건 뭐건 자신을 있는 그대로 사랑하는 자존감을 가지는 편이 주어진 상황에서는 최대한 건강하게 살 수 있는 방법이 된다.

자존감의 궁극의 해결책

자신감이니 자존감이니 구분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

자존감이라는 것이 맹목적인 무엇으로 보인다. 밑도 끝도 없이 스스로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사랑하기가 가능한가.

극단적으로 가보자.

집도 직업도 없는 상황에서, 수입도 없고, 외모도 변변치 않고, 지식도 없는데 스스로를 있는 그대로 사랑할 수 있겠는가.

한편, 직업도 번듯하여 수입도 높고, 외모도 반반하고, 박학다식하다면 자신감은 자연 높아질 것이나 자신보다 탁월한 사람을 만났을 때는 숙여진다. 이는 어디까지나 상대적일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자신감은 쓰임새가 제한적인 카드임에 틀림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상대가 누구이건, 어떤 상황이건 사용할 수 있는 카드로 자존감이라는 것을 이야기들 한다. 자신의 처지가 다소간에 처량하다고 볼 수 있는 상황이더라도 그것을 인정하고 맹목적인 자기애인 자존감을 발휘하면 상대적인 자신감만을 가지고 자존감은 갖지 않은 사람보다 건강하게 지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어느 순간 스스로의 입장이 바뀌는 경험도 할 수 있다. 소위 명문대에, 빠지지 않는 수입을 가지고 지내고 있다가 해외로 나와보니 더 좋은 학력과 더 높은 수입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을 수두룩하게 만나는 경우라고 해 보자. 이는 기존의 자신감이 통용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기죽어 지낼 것인가. 이럴 때에 건강한 삶을 위해 필요한 것이 자존감이다. 그렇게 자존감만 가지고 있으면 현재에 안주하게 되지는 않을까 싶기도 하다. 이렇게 아무것도 없어도 스스로 사랑하고 편안한데 무슨 발전이 있을까 싶기도 하다.

누가 나에게 자신감을 가져, 할 수 있어, 힘내라 라고 한다 치자할 수 있다고 자신을 믿으라고 한다.

아무런 근거가 없는 상황인데 할 수 있다고, 힘내라고 하는 것은 자존감이라도 가지라는 것과 같다. 자존감이건 자신감이건 없는 상황보다 훨씬 나은 것 아니겠는가. 그저 발상의 전환으로 가질 수 있는 자존감을 가지면 그나마 심적으로 더욱 붕괴되고 함몰되어 가는 상황은 피할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결국 궁극의 해결책은 자존감을 바탕으로 한 긍정파워의 노오오오력인지도 모르겠다.

LEAVE A RESPONSE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