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trip advisor

책을 읽은 내용, 여행을 다녀온 기록 등 일상의 다양한 경험에 대한 기록을 공유합니다.

책 리뷰

DSLR도 부럽지 않은 똑딱이 카메라(전면개정판)

평소에 기록에 관심이 많기 때문에, 자연히 사진 과 카메라에도 관심이 있다기록을 목표로 하지만 봤을 때 좋은 사진 을 찍고 싶은 욕심이 많이 생기기 때문에 틈틈히 관련 공부를 한다. 공부라고는 하지만 블로그 검색이나 잡지를 훑어 보는 정도일 뿐이지만 말이다.

그런 상황에서 읽어보는 카메라 입문서이다.

저자는 대단한 사진가이나,  전문 사진가는 아니다

나같은 초보에게 좋은 내용이 많이 있다.  매뉴얼을 꼭 보라고 한다거나, 기종보다는 앵글, 구도가 중요한 것이라거나.. 아웃포커스에 너무 열광할 필요 없다거나.. 너무 많은 것을 한 번에 표현하려 애쓰지 말라는 것 등.. 

화이트 밸런스, 구도, 노출, 빛의 각도 등 기본적인 내용에 대한 설명이 이해하기 쉽게 되어 있으며 적절한 예시가 함께 있다. 모든 사진에는 기종, ISO를 포함한 노출 정보, 촬영 장소 등이 함께 있어 참고하기에 좋다.

주요 내용은 요즘 소형 컴팩트 카메라도 많이 좋아져서 굳이 DSLR만 바랄 필요가 없다는 점이다.

그러나 한가지 내 생각에, 저자가 사용한 컴팩트 카메라는 똑딱이 카메라가 맞되 최신형 카메라 주류를 이루는 것처럼 보인다는 점에서 소소한 실망감이 느껴졌다.  똑딱이지만 여전히 훌륭한 기종이잖아?? 하면서 말이다기종의 벽은 여전히 허물 수 없는 것인가? 하는 생각과 함께

어쩌면 내가 이 책에 기대한 내용은 후진 카메라로도 고급사진을 뽑아 낼 수 있습니다, 하는 연금술이었는지도 모르겠다애초에 그런 건 있을 수도 없지 않은가.

스토리가 있는 사진

무엇보다 스토리가 있는 사진에 대한 설명은 가장 중요하게 다가왔다여행지에서, 무턱대고 눌러대봐야 별다른 감흥을 느끼기 어려운 경험이 많다.  하지만 스토리를 표현하려 하거나, 내가 느낀점을 카메라로 표현하려는 노력은 남다른 사진을 만들 수 있게 한다. 기억할 사항이다.

또한 내 개인적으로는 보정에 대한 저자의 생각을 알 수 있어 도움이 되었다.

내 딴에는아무것도 모르면서사진에 너무 인위적인 보정을 가하면 진정성이 없어져서 좀 불편하다는 느낌이었는데, 흑백사진을 생각해보라는 저자의 한마디에 그냥 두손 들고 보정 찬성이다.

기종 보다는 내실있는 사진

어느 사진가 (안태영 님이었던가..)께서 동호회 모임에 똑딱이를 들고 갔다가 무시하는 분위기가 팽배했음을 느꼈다는 글을 본 적이 있다. 아니 그걸로 대체 뭘 하시려고하는 식이었을 것이다..

나 또한 초고급 렌즈가 그득한 모터쇼를 가 본적이 있다그곳은 모터쇼인 동시에 렌즈 쇼로 보였다. 스포츠 기자들이나 가지고 있음직한 큼직한 렌즈로 차옆에서 비비적 거리는 레이싱걸들이나 열심히 쫓는 광경이라니… 

또한 한국이 고급기종 최다보유국이라는 명예속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터라 씁쓸함은 배가 된다

비단 카메라 뿐만 아니라 등산을 해도 K2 여야 하고, 자전거를 타도 수백만원짜리를 타야하는 보여주기 식 문화가 압도적인 한국사회에서 기종에 대한 막연한 동경을 조금이라도 해소하려는 노력을 보이는 이 책에 무한한 지지를 보낸다.

나도 모를 선입관 때문에 내팽겨진채 방치 되었던 나의 똑딱이에 대한 애정이 내 오른 쪽 검지 손가락을 스물스물 간지른다.. 그동안 미안했다, 내 생각이 짧았어.. 하는 오글거림과 함께

이 책에 포함된 친절한 기초 이론들에 익숙해진다면 카메라 기종에 얽매이는 태도는 분명 사라질 것임이 틀림없다확신한다. 꼭 그렇게 될 것이다.

LEAVE A RESPONSE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